대한민국역사박물관

행정정보공개 English 日本語 简体中文

보도자료

홈 > 알림·참여 >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조회 : 보도자료 상세 조회
<민民이 주主인 되다> 특별전 개최
등록일 2017-06-22 조회수 1,124
부서명 전시운영과 담당자 오승진 연락처 02-3703-9272
첨부파일

<민民이 주主인 되다> 특별전 개최
   - 2017.6.26.(월)~9.3.(일),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에서 열려
   - 민주항쟁 및 민주주의 과정 관련 자료 400여점 전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김용직)은 1987 민주화 30년 특별전 <민이 주인 되다>를 6월 26일(월)부터 9월 3일(일)까지 3층 기획전시실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1987년의 민주항쟁과 민주화 30년을 기념하여 6월 민주항쟁과 그 이후 우리나라 민주주의의 공고화 과정을 다룬다. 민주화 과정의 핵심요소와 민주주의의 주요 가치를 중심으로 민주화 30년을 재구성하여 보여준다. 전시를 통해 오늘날 꿈꾸는 민주주의 모습은 무엇인지, 우리에게 주어진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지 생각해 보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전시는 민주화 과정을 크게 4개의 파트로 구성하였다.

 

1부 [세우다]에서는 1980년대 중반부터 1987년의 민주화 과정을 ‘저항’과 ‘타협’이라는 두 관점을 통해 재구성하였다. 박종철이 마지막으로 착용했던 안경을 비롯한 유품과 피격 당시 이한열이 입었던 옷 등이 같이 전시된다.


2부 [굳히다]에서는 1987년 이후 성공적으로 이루어진 민주화와 민주주의 공고화 과정을 3가지 핵심요소를 중심으로 살펴본다. 민주적 체제 ‘헌정’, 민주화의 주체인 ‘시민’, 민주주의 발전의 역사적·사회경제적 기반인 ‘토대’가 그것이다. 절차적 민주주의가 공고화 되었는지의 최소 기준은 2번의 정권교체이다. 우리나라는 1987년 이후 현재까지 선거를 통한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3차례 이루었다. 또한 지난겨울의 대통령 탄핵은 우리 사회의 법의 지배가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있음을 증명하였다. 


3부 [품다]에서는 민주주의 핵심 가치인 ‘인권’, ‘평등’, ‘자유’가 우리 사회에서 얼마나 향상되었고, 또 어떤 부분에서 부족한지 돌아본다.


4부 [꿈꾸다]에서는 우리의 일상에서 민주주의가 얼마나 내면화되었는지, 그리고 앞으로 가야 할 민주주의의 길은 어떤 방향인지 생각해보며 전시를 마무리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김용직 관장은 “우리는 지금 1987년 6월 항쟁 이후 30년 동안 3번의 평화적 정권교체를 이룬 민주화 사회에 살고 있다”고 밝히며, 나아가 “이번 전시를 보는 관람자들이 민주주의가 대한민국 사람들의 삶 속에서 어떻게 자리 잡았는지, 지속적인 민주주의 발전을 위한 과제는 무엇인지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희망하였다.

 

  개막식은 6월 26일(월) 오후 2시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에서 개최되며,  개막식 후 바로 일반 관람이 가능하다. 관람료는 무료이다.

  

<개막식>
 ▪ 일 시 : 2017. 6. 26.(월) 오후2시
 ▪ 장 소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 참 석 : 박종철·이한열 기념사업회 관련 인사 등 민주화운동 관계자, 정관계 주요 인사, 사회․문화계 인사들의 참석 예정
 ▪ 내 용 : 축사, 테이프 커팅, 전시 관람, 다과회  

 
■ 일반 관람 문의 02-3703-9200


붙임 1. <민이 주인 되다> 특별전 개요 
       2. 특별전 포스터(별첨)


 

공공누리 2유형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이용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 제목 날짜를 보여줍니다.
이전글 기증특별전 2013-2016 <아름다운 공유> 개최 2017-08-04
다음글 1987년 6월 민주항쟁을 기념하는 사진전 개최 2017-06-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