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역사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검색창 열기 검색창 닫기

보도자료

홈 > 알림·참여 > 보도자료

보도자료 상세 조회 : 보도자료 상세 조회
백기완과 함께하는 ‘내가 겪은 8·15’ (대담 유홍준 교수)
등록일 2018-11-12 조회수 330
부서명 연구기획과 담당자 홍연주 연락처 02-3703-9327
첨부파일

‘내가 겪은 8·15’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을 초청하여 이야기 마당 개최-

 

 대한민국역사박물관(관장 주진오)은 백기완 통일문제연구소 소장을 초청하여 ‘내가 겪은 8·15’라는 주제로 이야기 마당(토크콘서트)을 개최한다. 이번 행사는 현재 진행 중인 <정부 수립 70년 기념 특별전: 그들이 꿈꾸었던 나라>와 연계하여, 11월 24일(토) 오후3시부터 박물관 3층 기획전시실 앞에서 열린다.

 

  백기완 소장은 한국 민주화 운동의 역사에서 빼놓을 수 없는 인물이다. 1933년생으로 황해도 은율에서 태어난 그는 열세 살에 8·15 광복을 맞이한 후 축구 선수의 꿈을 이루려 서울에 왔다. 하지만 분단으로 인해 가족이 흩어지고 축구 선수의 꿈도 접을 수밖에 없었다. 그에게 통일은 어머니와의 재회이자 불구가 된 민족의 회복이며 8·15 광복의 완결이다. 이번 이야기 마당에서 백기완 소장은 꿈 많은 소년이 부푼 가슴으로 맞이한 8·15 광복과 뒤이어 벌어진 고난의 한국 현대사 현장의 이야기를 그 특유의 열정과 묵직한 감동으로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이야기 마당에는 유홍준 명지대 석좌교수(前 문화재청장)가 대담자로 참석한다. 백기완 소장과 오랜 친분을 갖고 있는 유홍준 교수는 백소장의  8·15 광복과 현대사 이야기를 잘 풀어내 줄 것으로 기대된다. 청중이 직접 질문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백기완 소장은 평소 “문화란 보이지 않는 앞을 밝혀주는 것”임을 강조하며 우리에게 친숙한 동요에서도 희망을 발견해왔는데, 이번 이야기 마당에서는 그가 사랑한 우리 동요를 트럼펫으로 감상할 수 있는 공연도 마련된다.

 

  대한민국역사박물관 주진오 관장은 “백기완 소장은 한국 현대사의 고통과 모순의 현장에서 늘 앞을 밝히고 당기는 스승”이었는데, “이번 이야기 마당은 축구 선수를 꿈꾸던 소년 백기완이 경험한 8·15 광복 당시의 이야기를 들을 수 있는 귀중한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이야기 마당의 참가 신청은 11월 23일(금)까지 박물관 홈페이지 링크를 통해 가능하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신청은 누구나 할 수 있고 별도의 참가비는 없다. 자세한 내용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ch.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공공누리 4유형 대한민국역사박물관이 창작한 보도자료 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 + 상업적이용금지 + 변경금지 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전 다음 게시물 : 제목 날짜를 보여줍니다.
이전글 대한민국역사박물관‘외국인 전시해설 경연대회’개최 2018-11-15
다음글 대한민국역사박물관-국가기록원 업무협약 체결 2018-10-25
TOP

하단 링크와 주소정보

POINT 정책정보포털 바로가기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신고해주세요 청탁금지법 통합 검색 공익신고 국가상징알아보기 바로가기 다채로운 문화정보를 제공하는 문화포털 바로가기
이전 정지 시작 다음
역사박물관 페이스북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블로그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트위터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유튜브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캐스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