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역사박물관 National Museum Of Korean Contemporary History

검색창 열기 검색창 닫기

특별전시

홈 > 전시 > 특별전시

원본 포스터 다운로드 원본 포스터 다운로드
전쟁 포로, 평화를 말하다
정전65주년기념 6·25 전쟁 포로 아카이브자료 공개전시 전쟁 포로, 평화를 말하다 PRISONER OF WAR, YEARNING FOR PEACE

기 간 : 2018.12.05 [수] ~ 2019.01.17 [목]

장 소 : 대한민국역사박물관 1층 기획전시실

  • 관 람 료 : 무료
  • 관람시간: 오전 10시-오후 6시
    수요일 및 토요일 오후 9시까지 야간개관 (관람 종료 1시간 전까지 입장 가능)
  • 관람문의 : 02-3703-9200

전시를 열며 (Opening Special Exhibition)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한때 유엔군(연합군)에 속한 강대국들은 전후 세계 냉전冷戰의 소용돌이에서 서로 다른 이념과 체제를 앞세워 대립하기 시작했다. 세계 냉전은 신생 독립국가 건설을 준비하던 남북한 모두에 또 다른‘열전熱戰’을 강요했다. 1950년 발발한 6·25전쟁은 남북한 모두에게 돌이킬 수 없는 큰 상처를 안겨주었다. 참혹한 전쟁을 빨리 종결시키지 못하고 2년 가까이 지연된 데는 바로 ‘전쟁 포로’를 둘러싼 여러 쟁점 때문이었다.
1949년 발효된 전쟁 포로의 대우待遇에 대한 ‘제네바 제3협약’이 처음으로 적용된 전쟁이 6·25전쟁이다. 포로의 성격에 따른 분류와 재분류, 심문審問과 재심문, 강요된 선택과 교육이 이루어졌고, 수용소 내에서는 잇따라 참혹한 사건들이 발생했다. 정전停戰 협정 체결 후 마침내 포로들은 돌아간[송환送還] 자, 돌아가기를 거부한[미송환未送還] 자와 중립국中立國을 선택한 자로 나누어졌지만, 이미 많은 포로들은 극단적인 이념 대결, 폭력과 차별 속에 고통받은 뒤였다.
생존이 불확실한 전쟁터에서 삶의 희망을 갈구했던 전쟁 포로에 관한 이 전시를 통해 마지막 남은 냉전의 땅, 한반도의 통일과 세계 평화를 다시금 생각해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전시이미지


누가 포로가 되었나?Who were the POWs?
6·25전쟁 전 기간에 유엔군 관할에만 약 18만 명의 전쟁 포로들이 있었다. 3년에 걸쳐 한반도 전역에서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는 동안 많은 포로가 발생했다. 전쟁 포로의 대부분은 정규 군인이었다. 전쟁 이전부터 있었던 빨치산들은 국제법상 전투원이 아닌데도 붙잡혀 포로가 됐다. 참전參戰과 포로 과정의 여러 이유를 불문하고 수용소에 갇힌 사람들은 모두 포로로 취급되었다.
전시이미지
1. 빨치산 포로 2. 북한군 포로 3. 검문 받고 있는 피난민 4. 북한 포로수용소의 미군 포로
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To Where POWs were transported?
전쟁터에서 붙잡힌 포로들은 근처에 설치된 집결 수용소라는 임시 수용시설로 보내졌다. 집결 수용소는 간단한 철조망으로 이루어진 시설이었다. 임시 수용소를 거쳐 포로들은 정식 수용소로 옮겨졌다. 또한 거제와 통영에서는 전시戰時 법에 의거 주민들을 분산시키고 부지敷地를 징발徵發하여 수용소를 건설했다.
전시이미지
1. 주민 소개(疏開) 2. 집결 수용소 3. 징발 해제증(1965년) 4. 군징발(徵發)관계서류철 (1955년) 5. 북한 포로수용소 분포 지도
포로들은 어떻게 관리됐는가?How POWs were managed?
언어 장벽과 관리 인원의 부족으로 포로들의 기초 정보를 정확히 알지 못하는 경우가 많았다. 초기 단계부터 심문審問, 지문指紋 채취, 사진 촬영을 통해 포로 관리에 필요한 자료를 체계적으로 정리하려 했지만, 포로를 송환할 때까지도 완전한 파악은 이루어지지 않았다. 포로들은 여러 차례의 심문과 함께 이발, 신체검사 등의 과정을 거쳐 각 수용동收容棟에 배치되었다.
전시이미지
1. 포로 등록(영상) 2. 신체검사, 이발, 식사(영상) 3. 중국군의 식사 4. 포로수용소의 아이와 엄마 5. 북한 포로수용소의 미군 생활을 중국군이 기록한 문서(0000년)
포로들은 어떤 교육을 받았는가?What kind of Education were given to POWs?
유엔군은 포로 재교육을 위해 미 육군 심리전 본부 산하에 민간정보교육국(CIE)을 설치하고, 1951년 6월부터 반공 교육을 실시했다. 미군은 이를 ‘배신자 프로그램’이라고 불렀는데,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이 교육의 목적은 본국으로 송환될 포로들을 미국식 자유주의 질서의 전파자로 만드는 것이었다.
전시이미지
1. 거제수용소의 포로 올림픽 (영상+사진) 2. 북한 벽동수용소의 포로 올림픽(1952년) 3. 악기 제작 4. 포스터 제작 5. 자유의 여신상
포로 곁에 누가 있었나?Who were there next to POWs?
수용소에는 포로들 외에도 감시를 위한 경비병들이 가장 많았고, 심문과 의사소통 등을 위한 통역 요원, 수용소 사령부에 근무한 지역민과 피난민으로 구성되는 민간 요원, 의사 및 간호사, 포로나 근무자들을 위한 신부, 목사 등도 있었다. 그리고 흥남철수로 거제도에 온 피난민도 포로 곁에 있었다.
전시이미지
1. 네덜란드 경비병 2. 영국군 경비병 3. 미국 민간의료 지원팀장 Ray가부인에게 보낸 편지 4. 거제 포로수용소 문관인 아버지와 북한군 포로인 아들의 상봉 사연을 기록한 일기(1951년) 5. 흥남 피난민 캠프 6. 흥남철수 피난민에 대한 심문 모습
수용소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What happened in POW Camp?
참전과 포로가 되는 여러 사연만큼 수용소 내 포로(북한군, 중국군, 남한 측 민간인 억류자 등)의 구성도 다양했다. 그런데 이들 포로들은 송환과 미송환이라는 이분법적 선택지를 강요받았으며, 그 과정에서 서로 다른 이념적 지향을 지닌 포로들 사이에 극심한 폭력적 갈등이 빈번하게 일어났다.
전시이미지
1. 유엔군에 의해 긴급회수된, 북한군 포로들이 발간한 잡지〈전진〉 2. 거제 포로수용소장 도드를 납치한 북한군 포로 관련자를 수감한 최고 감옥 3. 북한군 포로가 문구를 쓴 나무판 4. 도드 통역관 장저쓰(張澤石) 자서전(2011년 개정판)
결국, 포로들은 어디로 갔는가?To Where POWs were sent at the end?
1953년 4월부터 포로들은 다양한 곳으로 송환되기 시작하였다. 거제도 등 한국 여러 수용소에 분산 배치된 포로들의 최종 목적지는 모두 다섯 곳이었다. 중국군 포로는 중국 혹은 대만, 북한군 포로는 한국이나 북한 또는 중립국으로 갔다. 북한 포로수용소의 국군 및 유엔군 포로들은 대부분 모국으로 귀환했으나, 북한이나 중국, 중립국을 선택하기도 했다.
전시이미지
1. 송환·미송환 포로(영상+사진+문서) 2. 북한 포로수용소를 탈출하여 한국 Repatriation, Non-repatriated POWs 으로 귀환(歸還)한 국군 포로 3. 미송환 포로 4. 도북한 포로수용소에서 미국으로 귀환한 미군 포로들의 기자회견 모습 5. 전쟁 포로의 고뇌를 소설화한 최인훈의『광장』 (1984년 편집본)
TOP

하단 링크와 주소정보

POINT 정책정보포털 바로가기 공공기관 채용 비리를 신고해주세요 청탁금지법 통합 검색 공익신고 국가상징알아보기 바로가기 다채로운 문화정보를 제공하는 문화포털 바로가기
이전 정지 시작 다음
역사박물관 페이스북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인스타그램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블로그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트위터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유튜브 바로가기 역사박물관 네이버캐스트 바로가기